보험 가입을 할때 수익자는 누구로 지정할까

보험 가입때 수익자는 누구로 지정할까
80%이상 법정상속인으로 계약
이혼 등 가족관계 달라지면 혼선
특정인 지정 후 변동때 조정 바람직

 

 

보험가입 수익자 지정 로고

 

 

 

김아무개씨는 곱게 키운 딸을 시집보냈다.

김씨의 딸은 남편과의 사이에 딸을 하나 낳고 살다 이혼을 했다.

김씨는 남편없이 고생하는 딸을 위해 저축성보험에 가입을 해줬다.

자신이 보험료를 부담하고 딸을 피보험자로,

딸이 사망할 경우 보험금 수령자(수익자)는 법정상속인으로 해뒀다.

 

 

그러던 어느날 김씨의 딸이 교통사고로 사망을 하게 됐고

김씨는 미성년자인 외손자를 위해 보험금을 직접 수령하려했다.

그러나 보험회사는 보험금을 이혼한 딸의 남편, 즉 김씨의 전사위에게 지급했다.

 

 

사람들이 보험에 가입할 때 가장 신경 쓰는 부분은 무엇일까?

아마 보험료가 얼마인지, 보장내용은 무엇인지 등일 것이다.

하지만 보험업계 관계자들은 “제일 중요한 것은 만약의 경우 보험을 받게 될 사람,

즉 수익자를 지정하는 것”이라고 입을 모은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위 사례 속 김씨처럼 보험수익자를 ‘법정상속인’으로 지정한다.

 

 

2014년 금융감독원에서 조사한 결과

전체의 80%가 넘는 계약의 수익자가 법정상속인으로 지정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이혼이나 사망 등 불가피한 상황으로 가족관계에 변화가 생길 경우,

예상치 못한 다툼이 발생할 수 있다.

 

 

법정상속인이 여러 명이라 그 순위에 따라 보험금을 분할해 지급하게 되는 경우엔

계약자가 원치 않았던 사람에게까지 보험금을 분할 지급해야 될 수도 있다.

 

 

김씨 사례의 경우, 부부가 이혼을 해서 혼인 관계가 해소되더라도

자녀와의 관계까지 단절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친권자인 사위가 미성년자인 외손자를 대리해 보험금을 받게 된 것이다.

가장 좋은 방법은 계약을 체결할 때부터 보험 수익자를 특정인으로 ‘지정’하는 것이다.

 

 

수익자를 지정하면 보험금 수령 절차 역시 더 간편하다.

보험업계 한 관계자는 “수익자를 지정하면 사망한 보험 대상자의 사망 진단서,

기본 증명서, 수익자 신분증 등 간단한 서류로 보험금 지급이 가능하다”며

“하지만 법정상속인으로 지정돼 있으면 수익자가 다수일 수 있으므로,

가족관계증명서, 제적등본, 법정상속인 모두의 위임장과 인감증명서 등 복잡한 서류를 추가로 준비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보험 수익자 지정

 

 

 

그러나 단순히 수익자를 지정한다고 해서 끝이 아니다.

다음 사례처럼 수익자를 제대로 관리하지 않으면 낭패를 볼 수 있다.

철수는 영희와 결혼을 한 뒤 생명보험에 가입하면서 보험 수익자를 영희로 지정했다.

그러던 어느 날 철수와 영희는 이혼을 하게 됐고, 철수는 순희와 재혼을 했다.

하지만 얼마 뒤 철수가 불의의 사고로 사망했다. 보험금 수령 권한은 과연 누구에게 있을까?

이 경우, 현재의 아내 순희가 아닌 전처인 영희가 보험금을 수령하게 된다.

 

 

철수가 이혼을 하면서 수익자를 변경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보험업계 한 관계자는 “출생이나 사망, 결혼이나 이혼 또는 재혼과 같이 가족관계에 변동이 있을 때는

현재의 재산뿐 아니라 미래에 수령하게 될 보험관계도 정확히 정리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겨레]

보험가이드/분석
실시간 상담 신청
보험 종류
이름
연락처  -  -
개인정보취급방침에 동의합니다.